코로나 덮친 부동산시장…서울 집값, 9개월 만에 하락세 전환

리얼아이브이 2020.06.26 14:17 조회 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 충격이 커지자 9개월 만에 서울 아파트값이 꺾였다. 조정대상지역 확대, 자금출처계획서 강화 등 규제 직격탄을 잇달아 맞은 수용성(수원·용인·성남시) 급등세도 가라앉는 분위기다.

2일 한국감정원의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번주(지난달 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02% 떨어졌다. 지난해 7월 첫째 주 상승 전환한 이후 39주 만에 처음으로 하락 전환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코로나19 확산 등의 여파로 매수세가 줄고 있는 탓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과 자금 출처 증빙 강화, 보유세 부담 증가 등으로 매수 심리가 크게 위축한 가운데 강남권에 이어 강북의 대표 지역에서도 집값이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 아파트 값 하락폭은 더 커졌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경우 지난주 -0.10%에서 금주 -0.12%로 낙폭이 확대됐다. 서초구와 강남구는 지난주 -0.14%에서 금주 각각 –0.17%, -0.16%로 하락폭을 확대했다. 보유세 부담이 늘어난 15억원 초과 단지 위주로 ‘급매물’이 나오면서 가격이 많이 내렸다. 송파구도 0.12% 떨어져 지난주(-0.10%)보다 낙폭을 키웠다. 지난주 보합을 기록한 강동구는 0.01% 하락하며 내림세로 돌아섰다.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강북 주요 지역도 하락세로 들어섰다. 마포구(-0.02%), 용산구(-0.01%), 성동구(-0.01%) 주요 단지에선 호가를 낮춘 매물이 나오고 있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도 상승폭이 조금씩 줄었다.

풍선효과로 강세를 보여왔던 경기도 지역도 지난주 0.28%에서 금주 0.19%로 상승세가 잦아들었다. 지난주 0.80% 올랐던 시흥은 이번주 0.53%로 상승폭이 꺾였다. 군포(0.80%→0.55%)와 구리(0.76%→0.53%)도 상승폭이 둔화됐다. 조정대상지역 지정에도 불구하고 줄곧 오르던 수원(0.25%→0.15%)과 용인((0.34%→0.11%)도 상승률을 축소해가는 양상이다.

인천도 지난주 0.42%에서 이번주 0.34%로 상승폭이 줄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위기가 위축되면서 지방 아파트값도 상승폭을 점차 줄여가고 있다. 고공행진하던 대전은 코로나 사태, 급등 피로감 등으로 매수세가 주춤하면서 0.20%를 기록하며 지난주(0.37%)보다 오름폭이 축소됐다. 세종(0.27%→0.24%)도 상승폭이 소폭 줄었다.


코로나 예방을 위해 이동 자제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촉구하면서 전세시장도 관망하는 분위기다. 전셋값은 서울이 0.03%로 지난주(0.03%)보다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다. 인천(0.36%→0.19%), 지방(0.04%→0.08%)도 상승폭이 축소되면서 전국적으로도 지난주 0.05%에서 0.04%로 오름세가 주춤했다.